이해인 수녀 시 "종이에 손베고"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종이에 손베고

 

 

 

 

눈부시게

아름다운

흰종이에

손을 베었다..

 

 

 

 

종이가

나의 손을

살짝

스쳐간 것 뿐인데도

 

 

 

 

피가 나다니,

쓰라리다니

 

 

 

 

 

나는~

이제

가벼운 종이도

조심조심....

 

 

 

 

 

 

무겁게

다루어야지

다짐해본다

 

 

 

 

 

세상에

그 무엇도

실상 가벼운

것은 없다고,

 

 

 

 

 

생각하고

생각하면서,

 

 

 

 

 

내가

생각없이 내뱉은

가벼운 말들이

 

 

 

 

 

남에게

피흘리게 한

일은 없었는지..

 

 

 

 

 

반성하고

반성하면서....

 

 

 

 

 

2015년

올해가

가기전에

나로

인하여

마음을 베인

 

 

 

 

 

모든

분들께

용서를 구합니다...

 

 

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 -  이해인 -